주일예배

깨어 있으라 3 - 거기서 나오라 (HD)
2019-06-23 13:27:58
관리자
조회수   652

설교 MP3

 

예수님은 종말을 사는 당신의 제자들에게“깨어있으라”(마25:13)고 분부하셨다.

그만큼 종말의 시간을 사는 백성들이 영적으로 잠들지 않고 깨어있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말씀하신 것이다.

노아의 때와 같이“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더니”(27절)  또 롯의 때와 같이“먹고 마시고 사고 팔고 심고 집을 짓더니”(28절)

사람들은 자기의 생각과 욕심에 몰두하고 또 세상 정신에 함몰되어 그저 정신없이 살아간다는 것이다.

사단의 정신이 지배하는 이 세상은 사람들이 정신을 차릴 수 없도록 맹목적으로 몰아가는 세상이다.

눈앞의 크고 작은 일에 메여 참으로 중요하고 궁극적인 본질을 보지 못하게 만든다.

그리고 인간의 죄성이란 바로 그런 세상 속에서 정신 차리지 못하고 함몰되어 살아가는 속성이 바로 인간의 죄성이라고 할 수 있다.
 

유다 백성이 바벨론에 의해 멸망될 때, 예레미야는 그 멸망의 원인을 이렇게 갈파했다.

렘9:6“네 처소는 궤휼 가운데 있도다. 그들은 궤휼로 인하여 나 알기를 싫어하느니라”

처소가 거짓 속에 있다는 것은 거짓의 정신 속에 아예 함몰되어 그 속에서 살아가는 것을 말한다.

거짓 속에 너무 익숙해졌으므로 그들은 스스로 매몰되었는지도 모르고 있다.

그래서 가장 중요한 것, 하나님을 아는 것을 간과해버렸다.
 

우리가 피조세상에 함몰되어 살지 않고 하나님을 바라보도록 하기 위하여 제4계명을 주셨다.

인간은 먹고살기 위한 존재가 아니다. 하나님을 누리며 하나님과 교제하기 위해서 존재한다.

그리고 노동은 이 목적을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 이것이 제4계명이다.
 

당신은 세상 속에서 함몰되어 살고 있지 않은가?

본질적인 가치와 목적을 위하여산다고 하지만 실제로 이 세상의 노예처럼 사는 것은 아닌가?

멸망하는 사마리아성을 보면서 목숨을 걸고 뛰쳐나온 문둥병자들처럼, 우리는 휩쓸려 살아서는 안 된다.

세상이 무섭다. 우리의 죄성도 무섭다. 세상은 우리를 휩쓸어 가려 하고,

우리의 죄성은 죽음인 줄 알면서도 죽음을 향해서 돌진하려고 한다.

결국 그렇게 사는 사람은 영적인 시체, 주검으로 발견될 것이다(37절). 하나님은 그렇게 되지 말라고 말씀한다.

그렇게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기도하라고 말씀한다(눅18:1).

 

구역예배를 위한 묵상질문

당신은 요즘 눈 앞의 것에 매몰되어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영원을 향한 영적인눈이 환하게 열려 있는가? 스스로 점검하면서 이 시간에 서로 나눠봅시다.

 

교회를 위한 기도제목

1. 여름 단기 봉사를 나가는 국내·해외팀이 하나되게 하시고,

  하나님의 시선과 마음을 보게 하셔서 그 땅을 품고 섬길 수 있는 은혜를 주시도록 기도합시다.

2. 내수동교회 성도들 가운데 하나님을 향한 거룩한 사랑의 갈망을 가지고 삶을 살아내도록 기도합시다.

댓글

번호 설교일 제목 설교자 조회수
35 2019-11-17 베데스다 (주일3부, HD) 홍성표 목사 45
34 2019-11-17 감사의 비결 (주일1부, HD) 박희천 원로목사 73
33 2019-11-10 십자가에 달리신 이유 (HD) 박지웅 담임목사 262
32 2019-11-03 거룩한 전쟁 의식하기 (HD) 박지웅 담임목사 329
31 2019-10-27 다윗의 기도(4) - 용사로 세우시는 하나님 (HD) 박지웅 담임목사 365
30 2019-10-20 인간적인 힘이 빠진 사람 (HD) 박지웅 담임목사 485
29 2019-10-13 다윗의 기도(2) - 새롭게 발견한 하나님 (HD) 박지웅 담임목사 466
28 2019-10-06 다윗의 기도 (1) - 다시 찾은 능력 ( HD ) 박지웅 담임목사 519
27 2019-09-29 믿음의 중심잡기(3) - 목적 (HD) 박지웅 담임목사 476
26 2019-09-22 사람은 할 수 없으나 하나님은 하시느니라 (HD) 박지웅 담임목사 606
25 2019-09-15 믿음의 중심 잡기(2) - 말씀 (HD) 박지웅 담임목사 503
24 2019-09-08 믿음의 중심 잡기 (HD) 박지웅 담임목사 550
23 2019-09-01 일하시는 하나님 (2) - 우리의 반응 (HD) 박지웅 담임목사 495
22 2019-08-25 일하시는 하나님 (HD) 박지웅 담임목사 519
21 2019-08-18 오직 그리스도 (HD) 노진준 목사 554
1 2 3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대한예수교장로회 내수동교회 NAESOO-DONG CHURCH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 담임목사 박지웅

서울시 종로구 경희궁2길 5-6(03175)

Tel. 02-737-6351
Fax. 02-723-5184
Mail. naesoo1954@naver.com

© 2019 내수동교회.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스데반정보